haksoolforum_header.jpg

 
작성일 : 05-04-01 00:00
[전문불교코너] [불교 백과]법거량(法擧揚)이란
 글쓴이 : 전수진 기…
  추천 : 0   비추천 : 0  

스승에게 깨침을 점검 받는 것

선종, 특히 간화선은 화두(話頭)를 참구해서 깨침을 얻는다. 그런데 수행자가 화두를 타파했는지 아닌지, 깨달음을 얻었는지 아닌지를 판단할 기준은 사실상 객관적으로 없다. 어떤 시험을 치르는 것도 아니고, 몇 년 동안 어떤 과정을 거쳐야 된다는 형식이나 과정이 있는 것도 아니다. 특히 선종은 불립문자(不立文字)와 교외별전(敎外別傳)을 기본 종지로 하기 때문에 더욱 이러한 것이 있을리 만무하다. 그렇다고 아무나 깨침을 얻었다고 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이렇기 때문에 선종에서는 인가(認可)를 중시 여긴다. 스승을 찾아가 자신의 공부, 즉 화두를 타파했는지를 검증 받는 것이다. 혼자서 도(道)를 깨달았다는 것은 성립되지 않기 때문이다. 이때의 방식은 주로 스승과 제자의 문답(問答) 형식으로 진행된다. 깨침(法)을 얻었는지 아닌지를 파악하는 것이기 때문에 이를 법거량(法擧量)이라 한다. 법거량을 통해 스승이 제자의 깨침이나 화두 타파를 인정해 주면, 인가를 받는 것이오. 그렇지 못하면, 더욱 이해하기 어려운 답(答)만 제자에게 남겨진다. 법거량은 스승과 제자가 마주 보며 1대 1로 하는 경우도 있지만, 대중 앞에서 법사와 참가자가 문답을 통해 확인하는 경우도 있다.

문답으로 진행되는 법거량의 질문은 어떤 형식이 있는 것은 아니다. 즉문즉답(卽問卽答)으로 진행되며, 답이 막혀서도 안 된다. 화두를 타파했다면 모든 의심이 사라진 것으로 보아야 하기 때문에 그 답 또한 정확하고 막힘이 없어야 한다. 최근에 많은 대중 앞에서 보여진 법거량은 지난해 10월 20일 부산 해운정사에서 개최된 국제무차선대법회다. 그 이전에는 백양사에서 개최된 무차법회에서도 법거량이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