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ksoolforum_header.jpg

 
작성일 : 17-01-19 21:30
[전문불교코너] 신흥사 구 대웅전 단청반자‧송호유집,울산유형문화재 지정
 글쓴이 : 전수진기자
  추천 : 0   비추천 : 0  

대한불교조계종 울산 신흥사의 구 대웅전 '단청반자'와 임진왜란 당시 의병활동이 기록된 '송호유집'이 울산시 유형문화제 36호와 37호로 각각 지정됐다.


‘신흥사 구 대웅전 단청반자’는 대한불교 조계종 통도사 말사인 신흥사(북구 대안4길 280)의 ‘대안동 신흥사 구 대웅전’(울산시 문화재 자료 제9호) 내부 천정에 위치한 단청반자이다.

 

1752년(영조 28) 통도사 서봉(瑞鳳)스님이 중창하면서 단청반자도 같이 제작됐다.

 

신흥사 구 대웅전 내부 단청은 18세기 중반에 채화(彩畫)된 작품으로 건축채색화 문화재로서 천정 반자에 채화된 문채(文彩)의 구성과 조형미에서 작품의 희소성과 예술적 가치가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sfdgsfg.jpg

특히, 어간 중앙반자에 채화된 용그림은 뛰어난 농필의 경지를 보여주는 것으로 당시 통도사를 중심으로 활동했던 당대 최고의 화사(畫師)의 작품으로 추정하고 있다.


머리초 구성에서는 유래를 찾아볼 수 없는 창의성과 독특한 조형성을 엿볼 수 있는데, 대량[大樑, 대들보]에 채화된 머리초는 문양의 요소가 풍부해 조선후기 단청양식의 중요한 연구 자료로 역사적인 보존가치가 높고, 단청의 문양구성에 있어서 창의성과 독창성이 매우 높아 보존할 가치가 있다.


hjklgjhlg.jpg

‘송호유집’은 류정(柳汀, 1537~1597)의 시문과 일기가 수록된 상·하 2책의 저본이다.
‘상’은 류정의 시문으로 경주 분황사, 청도 운문사, 치술령 등 경주와 울산의 사찰과 산행유람의 내용을 담고 있고, ‘하’는 임진왜란(1592~1598) 중 울산과 경주 중심의 의병활동을 기록한 일기이다.

‘송호유집’은 울산의 문화 류씨 좌상공파 참판공문회의 소장 문화재이며 현재는 안동 한국국학진흥원에 수탁되어 있는데, 울산광역시 유형문화재로 지정됨에 따라 울산 관내 보관처(울산박물관 등)로 이전할 계획이다. 

한편, 지난 해 12월 보물 제948-2호 ‘대불 정여래밀 인수증요의 제보살 만행 수 능엄경(언해) 권3의 소유자 및 보관 장소 변경으로 보물이 양산 통도사에서 울주군 상북면 흥덕사로 옮겨옴에 따라 울산광역시 소재 보물이 9건에서 10건으로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