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ksoolforum_header.jpg

 
작성일 : 01-12-12 00:00
[전문불교코너] 영산재(靈山齋) ⑧
 글쓴이 : .
  추천 : 0   비추천 : 0  

식당작법(食堂作法) ‘식당작법’이란 총림의 스님들이 대법회시 재당 등의 장소에서 설판재자가 준비한 공양을 받고 중승은 그 보답으로 법 공양을 베풀게 되는 일련의 의식을 가리킨다. 또 작법이란 말이 의미하듯 일상의 공양과는 달리 공양시의 의식문이 범음, 범패로 행해지며 이 때 사물(종, 목어, 운판, 북)을 비롯한 각종 법구가 동원되고 법고, 바라, 착복, 등의 작법무가 베풀어지는 등 그 의식 규모와 절차가 매우 방대하고 복잡하여 어려운 일면은 있지만 그런 만큼 장엄하다. 내용면에서 보면 <반야심경>의 전문이 인용되고 있음에서 드러나듯 공 사상을 근저에 두어 삼륜청정을 강조하였고 십념에서는 삼보를 모범 할 것을 상기하여 계, 정, 혜, 삼학으로 따를 것을 서원하는 등 불제자로서의 기본적 자세를 확인하였으며 각 게송에 들어 있는 ‘원’자와 <오관게> <정식게> <절수게>등에서 가리키듯 상구보리 하화중생의 보살도 실천을 발원하고 있다. 시식(施食) 영가제위에서 음식과 법문 그리고 법회 대중의 정성을 전달하여 왕생극락하게 하는 의식. 이미 대령에 의해 모셔졌고 관욕에 의해 번뇌가 덜어진 영가에게 삼보와 재자의 가지력으로 마련된 법식을 베풀어 주림을 달래주고 경전의 내용이나 고승의 법어 등으로 이루어진 법문을 설하여 미망으로부터 벗어나게 하는 등 영가에게 필요한 음식과 법문을 그리고 법회대중의 정성을 전달하여 왕생극락케 하려는 의식을 말한다. 시식에는 상용영반, 종사영반, 관음시식, 화엄시식, 전시식, 구병시식 등이 있으며 큰 법회일 경우 법도량에 들어 올 수 없을 만큼 다겁생래로 업장이 많은 영가를 위해 해탈문 밖에 시식단을 따로 설치하여 법식과 법문을 베풀기도 한다. 공덕게(功德偈) 재를 올린 공덕을 동참한 모든 사람과 영가제위에게 돌려 난고득낙하기를 기원하는 의식 회향(回向) 회향이란 회전취향이란 뜻으로 자기가 닦은 선근공덕을 다른 중생이나 또는 자신의 불과쪽으로 돌아가게 하는 것이다. 즉 봉송의식에서는 재 도향에 청해 모신 불보살님과 제신중을 차례로 전송하고 소대의식에서는 재도량의 장엄을 위해 마련된 각종 장엄과 영가를 위해 준비된 금은전 및 옷가지 등을 하늘의 입이라 여겨지는 불에 넣어 사루며 금일 법회의 공덕을 모두 영가의 몫으로 회향하고 동시에 영가를 극락세계로 전송한다는 의미를 갖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