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ksoolforum_header.jpg

 
작성일 : 16-11-04 17:38
[전문불교코너] '국보급'도난문화재 3천800점 회수, 동의보감·대명률 포함
 글쓴이 : 곽선영기자
  추천 : 0   비추천 : 0  

△회수된 동의보감


도난됐던 문화재 3천800여점이 경찰 수사로 회수됐다.


회수된 문화재에는 국보급 문화재인 동의보감 초간본과 명나라 때 법률 서적이지만 현재 중국에 남아있는 것보다 발간 시기가 빠른 것으로 확인된 보물 대명률(大明律) 등도 포함돼 있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전국의 사적지나 사찰에서 문화재를 훔친 도굴꾼 설모(59)씨와 문화재 절도범 김모(57)씨, 훔친 문화재를 사들인 사립박물관장 김모(67)씨, 매매업자 이모(60)씨 등 총 18명을 문화재보호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고서류 2천758점, 도자기류 312점 등 문화재 총 3천808점을 회수했다.

스님 출신 문화재 매매업자인 이씨는 1999년 절도범 김씨에게 사들인 동의보감을 경북에 있는 한 사찰에 2천만원을 받고 판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유명 사찰에 장물로 의심되는 동의보감이 있다’는 첩보를 입수, 이씨가절에 동의보감을 기증하면서 썼다는 기증서를 조사해 기증한 것이 아니라 장물로 매입해 되판 사실을 밝혀냈다.

회수된 동의보감은 총 25권 한 세트로, 국보 319-1∼3호로 지정된 초판본과 같은 판본임이 확인됐다.

가치로 따지면 한 권당 2천만원 이상이며, 25권 전체는 수십억원을 호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조선 시대 명의 허준이 선조의 명으로 펴낸 동의보감은 일본과 중국에서도 수차례 출판될 정도로 의서로서 가치를 인정받는다.

현재 국립중앙도서관과 한국학중앙연구회, 규장각에 보관돼 있으며 2015년 6월 국보로 지정됐다.

장물 문화재를 사들여 보물로 지정받고 자신의 박물관에 전시한 뻔뻔한 박물관장도 검거됐다.

경북지역 한 사설 박물관장인 김씨는 2012년 장물을 취급하는 이모(69)씨에게 대명률 서적을 산 뒤 이를 ‘가문 대대로 내려오던 보물’이라며 속여 올해 7월 보물 1906호로 지정받았다. 김씨는 이후 4년간 자신의 박물관에 이를 전시한 것으로 조사됐다.

대명률은 중국 명나라 때 법률 서적이다. 이번에 발견된 대명률은 1389년 명나라에서 편찬된 책을 판각해 인쇄한 것으로, 현재 중국에 남아있는 1397년 반포 본 보다 앞서는 희귀본인 것으로 확인됐다.

산성과 사찰 등지에서 문화재 수백점을 훔쳐 집에 보관하던 도굴꾼들도 붙잡혔다.

도굴꾼 설씨는 2001년 충북 보은의 한 산성에서 도자기 등을 훔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설씨의 집을 압수수색해 삼국시대 도기, 고려시대 청자 등 총 562점의 문화재를 회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