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ksoolforum_header.jpg

 
작성일 : 16-10-25 17:25
[전문불교코너] ‘대장경’ 새겨진 통일신라시대 비조각 발견
 글쓴이 : 곽선영기자
  추천 : 0   비추천 : 0  

△삼척시 도계읍 흥전리사지서 발굴된 大藏經(대장경)이 새겨진 비조각.

 

삼척 흥전리사지에서 '대장경'(大藏經)이 새겨진 비조각이 발견됐다.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삼척시(시장 김양호)와 불교문화재연구소(소장 일감스님)가 발굴조사 중인 흥전리사지에서 비조각을 비롯해 방곽 아궁이를 갖춘 대형 온돌 건물지 등이 확인됐다고 24일 밝혔다.  

지난 2014년부터 '중요 폐사지 시·발굴조사 사업'의 하나로 조사 중인 흥전리사지는 동·서원(東·西院)으로 구성된 대형 산지가람으로, 금당지(金堂址), 탑지(塔址)를 비롯한 주요 시설들이 확인됐다. 여기에서는 이미 '국통'(國統, 신라 시대 불교계 최고 승려)이 새겨진 비조각과 섬세하고 화려한 장식의 금동번(깃발), 통일신라 시대에 제작된 청동정병 등이 출토돼 이곳이 통일신라 국통과 관계된 위세 높은 사찰이었음이 추정돼 왔다.  

 

sfghsghsgfh.PNG

△방곽 아궁이를 갖춘 대형 온돌 건물지


지난 8월 9일 착수한 이번 조사는 청동정병이 출토된 동원 1호 건물지의 서편과 서원 탑지 주변을 대상으로 실시됐고, 주요 유구로는 방곽 아궁이를 갖춘 대형 온돌 건물지와 남북으로 긴 측면 1칸의 건물지 1동, 담장, 지정시설 등이 확인됐다. 

특히 '당조장대장경이지함'(唐朝將大藏經而至咸)이 새겨진 비조각과 귀면와(鬼面瓦), 가릉빈가(경전에 나오는 상상의 새) 상수막새 등 완성도 높은 유물들이 다량 출토됐다. 현존하는 통일신라 시대 비문 중 대장경이 언급된 것은 '대안사적인선사조륜청정탑비'(大安寺寂忍禪師照輪淸淨塔碑)뿐이다.  

문화재청 관계자는 "제작기법이나 조형미로 봤을 때, 이 유물들은 신라왕경(경주 지역)에서 장인을 파견해 제작했을 것"이라며 "당시 선진문물이었던 당나라의 대장경에 대한 통일신라 승려들의 접촉과 연구가 지속돼 왔음을 짐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