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ksoolforum_header.jpg

 
작성일 : 16-05-23 12:17
[전문불교코너] 한일 양국 국보급 반가사유상의 만남
 글쓴이 : 곽선영기자
  추천 : 0   비추천 : 0  

국립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에선 오는 5월 24일부터 6월 12일까지 기획특별전 ‘한일 국보 반가사유상의 만남’이 열린다. 이번 전시에선 한국의 ‘국보 제78호 금동반가사유상’과 일본 국보인 ‘주구사(中宮寺) 목조반가사유상’이 함께 전시된다.


한일 양국의 고대 불교조각을 대표하는 두 반가사유상이 한 자리에 전시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반가사유상은 한쪽 다리를 다른 쪽 무릎 위에 얹고 손가락을 뺨에 댄 채 생각에 잠긴 보살상으로, 출가 전 인간의 생로병사를 고민하며 명상에 잠긴 싯다르타 태자의 모습에서 비롯됐다고 한다. 불교가 탄생한 인도에서 등장한 반가사유상은 중앙아시아, 중국을 거쳐 우리나라와 일본까지 전래됐다. 삼국시대 반가사유상은 예술적 완성도가 높을 뿐만 아니라 독존으로도 제작돼 미륵신앙(먼 미래에 중생을 구제할 미륵보살에 대한 신앙)과 밀접한 관련을 맺으며 중요한 예배의 대상이 됐다.


반가사유상은 일본에 그대로 전래돼 수많은 미륵보살 반가사유상의 탄생으로 이어졌다. 국보 78호 상과 주구 사 상은 ‘사유’라는 인류 보편적 주제를 한일양국이 어떻게 이해하고 시각화했는지 비교해볼 수 있는 대표적인 작품이다.


삼국시대 6세기 후반에 제작된 국보 78호 상은 입가에 엷은 미소를 띤 채 두 눈을 지그시 감은 모습으로 사유에 든 보살의 무한한 평정심과 숭고한 아름다움을 전해준다. 국보 78호 상이 무엇보다 주목받는 것은 실제로는 공존하기 어려운 ‘반가’와 사유’라는 복잡한 두 가지 자세를 자연스럽게 구현했을 뿐만 아니라 화려한 장신구나 유려한 천의자락을 일정한 두께로 주조한 금동불상이기 때문이다. 이는 당대 최고의 뛰어난 조형 감각과 첨단 주조 기술이 조화를 이루었기에 가능했으며, 국보 78호 상이 우리나라 문화재를 대표하는 국보 중의 국보인 이유이다. 국보 78호 상은 1912년에 그 존재가 세상에 알려진 뒤, 1916년에 박물관에 소장되었으나, 원래 봉안되었던 장소나 출토지는 명확하지 않다.


일본의 나라현(奈良縣)에 위치한 주구사(中宮寺)에 소장된 반가사유상은 7세기 후반 아스카시대에 제작된 목조상이다. 마치 두 개의 상투를 튼 듯한 머리 모양에, 윤곽선이 없이 두툼한 눈과 입가에는 살짝 미소를 머금어 명상에 잠긴 모습이다. 상반신은 아무것도 걸치지 않은 반면, 높고 큰 대좌 위로 치맛자락이 겹겹이 흘러내린 모습은 삼국시대 반가사유상의 영향을 연상시킨다. 그러나 주구 사 상의 거대해진 둥근 의자와, 상체를 세워 고개를 들고 있는 점은 일본만의 독창적인 조형 감각을 보여준다. 동시대 일본 목조 불상의 주된 재료인 녹나무로 된 11개의 목조 부재를 조합해 제작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주구사 상은 삼국의 영향과 일본 고대 불교 조각의 독창성을 보여주는 대표적인 상으로, 일본을 벗어나 다른 나라에서 전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한편, 일본 도쿄국립박물관과 공동으로 기획된 이번 전시는 서울 전시가 끝난 뒤 “미소의 부처님 – 2구의 반가사유상 – (ほほえみの御仏 – 二つの半跏思惟像 –)”이라는 제목으로 6월 21일부터 7월 10일까지 3주간 일본 도쿄국립박물관에서도 개최될 예정이다.

 

 

fhyjukfhj.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