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ksoolforum_header.jpg

 
작성일 : 15-06-24 18:48
[전문불교코너] 정의평화불교연대,의현스님 판결에 “반불교적 폭거” 비판
 글쓴이 : 곽선영기자
  추천 : 0   비추천 : 0  

정의평화불교연대(공동대표 김광수, 이도흠, 최연, 형난옥)가 의현스님에 대한 재심호계원의 감형 판결에 대해 “종단개혁과 종단 존립을 부정하는 반역사적 반불교적 폭거”라고 거세게 비판했다. 불자들에게는 “청정 승가 회복을 위한 쇄신 운동에 나설 것”을 호소했다.


정평불은 24일 성명을 내고 “이번 판결은 원천적으로 절차 자체에 문제가 있으며 종법 질서에 의하지 않고 밀실에서 몇몇이 야합한 것”이라며 “재심제도를 악용하여 종헌과 종법을 유린한 폭거이자 호계원의 권한을 뛰어넘는 직권남용”이라고 비판했다.

 

---------------성명서 전문----------------

 

 


이번 재심판결은 종단 개혁과 종단의 존립을 부정하는 반역사적·반불교적 폭거다 

조계종 재심호계원은 지난 18일에 서의현 전 총무원장에 대해 공권정지 3년의 감형 판결을 내렸다. 이는 원천적으로 절차 자체에 문제가 있으며 종법 질서에 의하지 않고 밀실에서 몇몇이 야합한 것이다. 이 판결은 사실상의 복권으로 재심제도를 악용하여 종헌과 종법을 유린한 폭거이자 호계원의 권한을 뛰어넘는 직권남용이다.

서의현 전 총무원장은 일개 개인이 아니라 구악의 수괴이자 각종 적폐가 응집된 상징이다. 서 전 총무원장은 사실혼을 한 것이 입증되었기에 비구가 아니며, 상무대 이전 사업비 223억 원을 돈세탁하고 동화사 시주금 80억 원을 사적으로 유용하였다고 알려졌으며 정권과 유착관계를 맺고 불교를 정치권력에 예속시켰고, 종단을 폭압적으로 운영하면서 3선 개헌을 하려다가 저항을 맞자 폭력배를 동원하여 농성하던 불자들에게 무차별적으로 폭력을 행사한 해종 행위자로, 94년 종단개혁 때 멸빈의 징계를 받았던 이다. 이후 개혁세력은 자승총무원장 체제가 될 때까지는 구악을 일소하고 종단을 쇄신하는 여러 노력을 기울여왔다. <대한불교 조계종 종헌 전문>은 “개혁회의는 종단 개혁에 필요한 각종 조치를 취하고 불법이 중생교화의 만대지침이 되며 교단이 수행과 전법의 영겁기단이 되도록 종헌을 개정하였”다고 명백하게 규정하고 있다. 그러기에 이번 재심 결정은 종단을 개혁한 역사에 대한 전면 부정이자 퇴행이며, 현 조계종이 94년 개혁을 기반으로 존재하기에 종단의 존립마저 부정하는 반불교적 폭거다.

우리가 더욱 우려하는 것은 이번 판결이 현 자승 총무원장 체제의 직, 간접적인 영향 하에서 이루어졌다는 점이다. 자승 총무원장 체제 또한 각종 비리의 온상으로 구린내가 진동하고 거듭된 메가톤급 의혹제기에도 전혀 해명을 하지 않고 있다. 자승 총무원장은 억대 도박 및 해외원정도박, 룸쌀롱 출입 등의 범계행위를 한 증언과 언론보도가 있었으며, 이런 내용을 기자회견을 통해 밝히려는 스님을 백주대낮에 종단의 본산인 조계사에서 발가벗기고 폭력을 행하였고 권력과 유착관계를 맺고 종단을 독재적으로 운영하고 있다. 94년 개혁과 그 이후의 종단의 역사를 부정하는 사안의 중요성으로 볼 때 이번 판결은 당연히 사부대중이 투명하게 정법에 의하여 폭넓게 공의를 모아 이루어졌어야 한다. 그럼에도 몇몇 위원이 밀실에 모여 독단적으로 결정하였다. 이는 종단의 도덕성과 스님으로서 계율은 하등 문제될 것이 없음을, 조계종단이 언제든 종헌과 종법을 무시하는 자승 총무원장의 사당으로 전락하였음을 대내외에 천명한 것이다.

이토록 종단이 타락하고 스님들의 위계가 땅에 떨어진 1차적 책임은 종단을 부패와 비리의 온상이 되게 한 자승 총무원장에게 있으며, 2차적 책임은 회유와 압박, 혹은 돈과 권력의 유혹에 넘어가서 자승의 품으로 들어간 94년 개혁 세력 및 불자들에게 있으며, 3차 책임은 연이은 반불교적 폭거에 제대로 저항하지 못한 우리에게도 있다. 이에 우리는 성찰하면서, 종단에 대해 이번 판결을 취소하고 재심호계위원 전원이 사퇴할 것을 강력하게 요청하며, 불자들에게는 더 이상 침묵하지 말고 분연히 일어나 위법망구(爲法忘軀)의 정신으로 정법을 구현하고 청정 승가를 회복하기 위한 쇄신 운동에 나설 것을 읍소한다. 

1. 호계위원은 이번 재심 판결을 취소하고 전원 사퇴하라.
2. 총무원장은 이번 판결에 대해 공식적으로 사과하라.
3. 현 총무원장이 수다한 범계행위를 행함에도 이에 협조하고 있는 개혁세력들은 깊이 성찰하고 더 이상의 악업을 쌓지 말라.
4. 불자들은 더 이상 침묵하지 말고 청정승가를 회복하기 위한 쇄신운동에 나서라.

2014년 6월 24일

정의평화불교연대(공동대표: 김광수, 이도흠, 최연, 형난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