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14-07-09 00:00
[교양/문화] 불복장.점안의식 시연 일반 공개
 글쓴이 : 양경연 기…
 

▲ 대한불교 전통불복장 및 점안의식보존회가 9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전통 불복장의식 및 점안의식 시연회를 개최했다. 부처님을 모시기 전 법신의 내부를 채우고 복덕과 지혜를 형상화하는 불복장 및 점안의식이 최초로 공개됐다. 대한불교 전통불복장 및 점안의식보존회(회장 무관스님)는 9일 오후 1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지하 2층 전통문화예술공연장에서 전통 불복장의식 및 점안의식 시연회를 개최했다. 불복장 및 점안의식은 스님들 사이에서 비밀리에 진행ㆍ전수돼 온 의식으로 일반인에게 공개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한불교 전통불복장 및 점안의식보존회 회장 무관스님은 인사말을 통해 “일제강점기를 거치며 불복장 점안의식의 물목이 소박해지고 실행절차가 약소해지는 등 불교전통이 사라져가는 것 같아 안타까웠다”며 “부처님의 공덕과 지혜 불어넣은 의식을 여법하게 거행하여 온전하게 후대에 전승코자 이 같은 자리를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조계종 총무원장 자승스님은 문화부장 혜일스님이 대독한 치사를 통해 “부처님의 형상에 법을 담아 모시는 불교의 핵심적 의식ㆍ의례를 보존하고자 노력하는 대한불교 전통불복장 및 점안의식보존회에 깊은 마음으로 치하드린다”며 “이번 시연회를 통해 불교의 무형 문화유산이 한국 전통 문화로 인정받고 발돋움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번 시연회는 대한불교 전통불복장 및 점안의식보존회 회장 무관스님, 조계종 문화부장 혜일스님, 김리나 홍익대학교 명예교수 등 사부대중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