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14-07-07 00:00
[교양/문화] 문화재청,김제청룡사 목조관음보살좌상.나주다보사본존 보물 지정
 글쓴이 : 곽선영 기…
 

▲ 김제 청룡사 목조관음보살좌상, 나주 다보사 본존. (사진=문화재청) 문화재청(청장 나선화)은 ‘김제 청룡사 목조관음보살좌상’과 ‘나주 다보사 목조석가여래삼존좌상 및 소조나한좌상’ 등 2건을 7일 보물 지정 예고했다. ‘김제 청룡사 목조관음보살좌상’은 완주 봉서사 향로전에 봉안하기 위해 조성됐다. 이 보살상은 ▷1655년이라는 정확한 제작연대 ▷조각승 조능이 조성 ▷봉서사 향로전이라는 봉안 장소 ▷왕실 안녕과 모든 중생의 성불을 염원하는 발원문 등을 남기고 있어 17세기 중엽 경 불상 연구의 기준이 되는 작품이다. 문화재청은 “이 보살상은 대형으로 제작된 상은 아니나, 조선 후기 불상의 특징인 평범하면서도 소박한 아름다움이 잘 나타나 있어 시대적 특징을 잘 살린 작품으로 평가된다”고 했다. ‘나주 다보사 목조석가여래삼존상 및 소조나한좌상’은 17세기 대표적 조각승인 수연의 조각 특징이 잘 나타난 작품이다. 목조석가여래삼존상은 얼굴이 작고 신체의 건장함이 두드러지며, 소조나한상은 소조의 장점을 잘 활용하여 각 존상을 생동감 있게 표현했다. 여러 존상에서 발견된 발원문을 통해 1625년이라는 정확한 조성연대, 조성 목적, 제작자, 시주자, 발원자 등 불상 조성과 관련된 구체적인 기록을 남기고 있어, 이 시기 불교 조각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의의가 크다. 이와 함께 문화재청은 ‘서울 보타사 마애보살좌상’(보물 제1828호), ‘대전 비래사 목조비로자나불좌상’(보물 제1829호), ‘분청사기 상담 정통4년명 김명리 묘지’(보물 제1830호)를 보물 지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