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21-10-12 19:10
[불교소식] 조계종 사노위, 15일 무연고 사망자 합동 추모제 봉행
 글쓴이 : 전수진기자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지몽 스님)가 유엔(UN)이 지정한 ‘세계 빈곤퇴치의 날’을 맞아 빈곤과 사회 고립 속에 살다 삶을 마감한 무연고 사망자들을 추모하고 존엄한 삶과 죽음에 필요한 사회구조 변화의 과제를 알리기 위한 추모제를 봉행한다.

사회노동위원회는 10월15일 오전 11시 서울시립승화원 제1묘지 무연고 사망자 추모의집에서 홀로 죽음을 맞이한 사망자들의 극락왕생을 발원하는 ‘무연고 사망자 합동 추모제’를 봉행한다.

무연고 사망자 합동 추모제는 1017빈곤철폐의날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사노위, 동자동사랑방, 홈리스행동, 빈곤사회연대가  주관한다.


보건복지부가 국회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무연고 사망자는 총 3052명이다. 2017년 2008명과 비교해 1.5배 증가했다. 또 무연고 사망자 중 연고자가 있으나 시신 인수를 거부하는 경우가 전체 무연고 사망자 가운데 70%이상을 차지한다.

사노위는 “무연고 사망자는 해마다 증가하고 있지만 여전히 이분들에 대한 존엄한 죽음은 보장되지 못하고 있다.”며 “지방자치단체를 중심으로 지원되는 무연고 사망자에 대한 장례는 지방자치단체의 수준에 따라 최저액과 최고액의 차이가 50배에 이른다.”고 했다.

이어 “지방자치단체가 아닌 보건복지부에서 책임 있게 이분들의 존엄을 지켜줘야 합니다. 나아가 무연고 사망자분들이 거쳐 왔던 빈곤으로 인한 고독과 고립에 대한 책임 있는 정책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사노위는 “무연고 사망자의 가족과 지인들이 그리움에 유골함이 모셔진 봉안당에 가면 언제든 추모할 수 있게 상시개방이 되어야 한다.”며 “현재는 1년에 한 번 개방되고 있으며, 심지어 올해는 그나마 1년에 한 번 추모제에 개방되던 봉안당이 코로나를 이유로 열리지 않을 예정”이라고 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