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19-09-11 17:24
[교양/문화] '호랑이 가죽을 두른 용사' 전시회 개최
 글쓴이 : 곽선영기자
 

국립중앙도서관이 ‘<호랑이 가죽을 두른 용사> 한 권의 책으로 유럽과 아시아를 잇다’ 전을 연다.


국립중앙도서관(관장 서혜란)은 9월 4일부터 28일까지 본관 1층 전시실에서 주한조지아대사관(대사 오타르 베르제니쉬빌리)과 함께 전시회 ‘<호랑이 가죽을 두른 용사> 한 권의 책으로 유럽과 아시아를 잇다’를 개최한다.


2013년 유네스코에 등재된 <호랑이 가죽을 두른 용사>는 조지아의 대표 문학작품으로 전 세계 50여 개의 언어로 번역되어 최근 우리나라에서도 2종의 도서가 발간됐다.


12세기 쇼타 루스타벨리가 쓴 '호랑이 가죽을 두른 용사'는 아랍의 기사 압탄딜이 공주 티나틴의 명으로 떠난 모험에서 인도 기사 타리엘과 그의 연인 네스탄-다레잔을 만나면서 경험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으로 세련된 시풍과 정제된 언어가 특징이며 중세 유럽의 생활상이 엿보인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16~18세기에 제작된 필사본과 삽화들의 고화질 사진이 전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