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작성일 : 16-08-24 14:51
[교양/문화] 한국 현대 도자의 뿌리깊은 나무 ‘오래된 미래, 황종례’展
 글쓴이 : 곽선영기자
 

한국도자재단은 이천세계도자센터에서 오는 26일부터 내년 1월 29일까지 특별기획전 ‘오래된 미래, 황종례’를 개최한다.

한국 1세대 현대도예가인 황종례와 그의 작품세계에 영향을 주고받은 작가 11명의 작품을 선보인다.  

‘오래된 미래, 황종례’전은 한국 현대도예를 개척한 여류도예가 황종례(黃鐘禮, 1927~ )의 작품세계를 조망하고 20세기 전·후반에 걸친 한국 근대도자의 흐름과 지평을 새롭게 소개한다.

작가와 그의 가계, 동시대 인물과의 사건과 그 결과 등을 보여주며 도자의 다양한 발전 가능성을 탐구하고 미래 도자예술의 대안을 제안한다.  


전시는 총 3부로 구성된다. 1부 <전통에 관하여>에서는 한국도자사가 분절되었던 일제강점기 고려청자를 재현한 작가의 부친 황인춘과 유근형의 작품을 비롯하여 한국 전통도자의 복원과 전승을 통해 한국근대도예의 기반을 닦은 작가의 오빠 황종구 작가와 유광렬 작가의 작품으로 구성된다.

아울러 13세기에 제작한 것으로 추정되는 부안의 고려청자, 1927년경 독일의 선교사가 촬영한 일제강점기 조선인의 도자기 제작 영상, 유근형 선생이 1930년경부터 자필로 쓴 비망록 등 한국현대도자의 근간을 보여주는 희귀한 사료들도 공개된다.

2부 <변화에 관하여>에는 선대로부터 물려받은 가계의 장인정신을 토대로 한국도자의 아름다움을 널리 알린 황종례 작가의 작품들이 전시된다. 초창기 색유를 활용한 작품부터 귀얄이라는 한국의 전통 제작기법을 현대도예에 접목시킴으로써 회화적 표현영역의 확장을 시도한 선생의 대표작 ‘귀얄문기(器)’, 그리고 그 작품을 매개로 표현하려 했던 한국적 미감을 보여주는 영상까지 황종례 작가의 작품세계를 다각도로 조명한다.

3부 <미래를 향하여>에서는 황종례 작가의 작품 경향과 세계에 큰 영향을 받아 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제자들의 작품을 선보인다. 이화여자대학교(1963~1981년), 국민대학교(1975~1993년)에 교수로 재직할 당시 황종례 작가에게 가르침을 받고, 현재 한국의 현대도예가로 자리 잡은 유혜자, 이상용, 김상만 등 총 6인의 작품이 전시된다.


<오래된 미래, 황종례>는 명원문화재단, 성 베네딕도회 왜관 수도원, 부안청자박물관, 신세계 상업사 박물관, 이화여자대학교 박물관, 호수돈학원 등 총 10개의 기관이 유물과 자료를 협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