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lkyonews_header.jpg

Total 16,449
세계불교법왕청 바르게 알자   세계불교법왕청 세계불교법왕 일붕 서경보 존자님은 1914년 제주도에서 출생하여 호는 일붕(一鵬)이며 엄격한 유교 가정에서 태어나 소년시절에는 사서삼경(四書三經) 노자(老子) 장자(莊子)등 학문을 섭렵했으나 늘 회의속에서 꿈을 갈구하던 중, 1932년 제주도 산방굴..
화장 황수로의 한국 병화 이야기 2022년 수류산방에서 국가무형문화재 궁중채화장 황수로의 새로운 책이 나왔다.  『한국의 아름다운 병화』는 병화(甁花), 병이나 그릇에 꽂은 꽃을 주제로 한다. 이 책은 화장 황수로의 병화 작품집이자 글 모음집이다. 먼저 황수로의 병화 작품 사진이 계절별로 펼쳐지고, 병화에 관한 황수로의 글이..
모든 중생의 마음에는 ‘여래장’이 있다.땡감이 맛있는 홍시가 되듯 내 안의 독을 제거하면 여래장을 만날 수 있다.『여래장경(如來藏經)』은, 불교사에서 최초로 여래장이라는 용어를 창안하여 부처님의 가르침을 선창(宣暢)한 경전이다. 『여래장경』은 모든 중생이 번뇌 속에 뒤덮여 있지만 여래장을 가지고 있으므로 영원히 더럽게 물이 들..
조계종 총무원(총무원장 진우스님)은 11월10일 오전11시 한국불교총본산 서울 조계사에서 ‘통합종단 출범 60주년 기념법회’를 봉행한다.이 자리에는 조계종 원로의장 대원스님, 중앙종회의장 정문스님을 비롯해 주요 종정기관과 중앙종무기관 및 산하기관 소임자 스님들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전국비구니회, 서울 조계사와 봉은사 등 주요 ..
'상교정본자비도량참법(詳校正本慈悲道場懺法)' [전남대 제공] 전남대학교는 소장본인 '상교정본자비도량참법(詳校正本慈悲道場懺法)' 권6이 국가지정문화재(보물)로 지정됐다고 3일 밝혔다. 문화재청은 이 책이 고려말 간행된 절첩 형태의 판본으로 현존본을 찾아보기 힘든 희소성이 있어 보물로 지정해 역사·문화적인 가치를 보존할 필요..
<조계종 종정예하 중봉 성파대종사> 上無片瓦요下無卓錐라.日往月來에不知是誰오 噫라.위로는 한 조각 기와도 없고아래로는 송곳 꽂을 데도 없도다.해가 지고 달이 떠도알 수 없구나. 이 누구인가? 아! 애닯다.총림대중이 모여서 임임년 동안거 결제를 하게 되었도다.삼동결제 동안에 총림대중이 산문 출입을 삼가며 결계를 하고,..
조계종 교육원은 11월 2일 2급 승가고시 수석합격자 시상식을 개최했다. 사진 왼쪽부터 비구니 수석합격자 선의 스님, 고시위원장 수진 스님, 비구 수석합격자 인경 스님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조계종 교육원(원장 직무대행 서봉)은 11월 2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회의실에서 ‘2급 승가고시 수석합격자 시상식’을 개최했다. 지난 9월..
조계종 총무원(총무원장 진우스님)은 11월4일 오후3시 한국불교총본산 서울 조계사에서 ‘이태원 참사 희생 영가 추모 위령법회’를 연다. 총무원장 진우스님을 비롯해 중앙종회의장 정문스님, 호계원장 보광스님, 포교원장 범해스님 등 주요 종정기관과 중앙종무기관 및 산하기관 소임자 스님들이 대거 참석할 예정이다. 전국비구니회, 서울 조..
김용구 조계종 총무원 기획차장이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예산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조계종 중앙종무기관 불기 2567(2023)년도 예산안이 일반회계 283억2400만원, 특별회계 531억2689만원 등 총 814억5089만원으로 편성됐다.조계종 총무원(원장 진우스님)은 11월1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불기 2567(2023)년도 ..
방언 속에 숨은 은유와 환유의 지평 2016년 《문학청춘》 신인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한 이나혜 시인의 두 번째 시집 『줄어들지 않는 밥』이 시인동네 시인선 184로 출간되었다. 이나혜 시인의 고향 노래가 깊은 그리움을 환기시키는 까닭은, 그것이 상징이 된 은유의 동일화가 야기한 그리고 느림의 사유가 지닌 깊이의 시학에서..
동해안을 따라 떠나는 강원도한 편의 판타지처럼 신비한 고고학 여행 《일상이 고고학, 나 혼자 강원도 여행》은 경주를 출발하여 동해안을 따라 떠나는 여정 속에 소장 역사학자 황윤의 고고학적인 문제 제기와 탁월한 스토리텔링이 더해지면서 색다른 강원도 여행을 선사한다. 각각의 유적들 사이에 존재하는 연관성을 추리하고 증명하는 ..
한국 7대 종교지도자협의회(대표의장 진우, 조계종 총무원장)는 10월 31일 애도문을 발표했다. 종교지도자협의회는 "불의의 사고로 희생되신 모든 분들의 영전에 심심한 애도를 전하고 큰 슬픔에 빠진 유가족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아울러 부상으로 고통 받고 계시는 분들께도 쾌유의 기도를 드린다"고 밝혔..
<10.27법난 제42주년 추념문화제에 참석한 총무원장 진우스님,포교원장 범해스님,법난피해자모임회장 명선스님,원로의원 원행스님 등이 삼귀의를 하고 있는  모습> 조계종 총무원(원장 진우스님)은 10월27일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전통문화공연장에서 10·27법난 제42주년 추념문화제를 열고, 한국불교 오욕의 역사인 법난 피해..
“신자유주의 시대 비정규직 노동에 관한 인류학적 보고서” 최세라 시인의 세 번째 시집 〈콜센터 유감〉이 출간되었다.  시집에는 다양하게 비정규직 노동을 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의 삶과 그들의 내면 의식이 집중적으로 그려진 시 50편이 4부로 나뉘어 실려 있다. 시집에 등장하는 인물들은 편의점, 피자가게, 이삿짐센터, 대리운전, ..
“오늘의 일을 묻는가, 달이 일천 강에 비치리”“한국불교의 거장, 목우가풍을 계승하여불교를 친절하게 소개한 효봉 선사가 걸었던 길을에세이로 풀어 쓴 효봉 선사의 삶과 사유의 길!!” 『에세이 효봉』은 저자 이일야가 2020년부터 2년 3개월 동안 월간 〈송광사〉에 연재한 글을 엮어 출간한 것으로 효봉 스님의 일대기와 스님의 사상으로 ..
이기린 시인의 두 번째 시집 〈겨울이 복도처럼 길어서〉가 출간되었다.  4부로 나뉘어 55편의 시가 담겼다. 이기린의 첫 시집 〈,에게〉(포지션, 2017)에서 시인이 보여준 세계를 평론가 남승원은 “결손의 구조”로 분석했다. “의지는 사라지고 당위만 남아 하루하루 지속되는 우리의 일상 속으로 끝없는 질문들을 끌어들”이는 시라고 ..
 1  2  3  4  5  6  7  8  9  10